뽀모도로 테크닉이란?

MindMap은 생각을 시각화하고 머리속에서 끄집어내는 역할이라면, TODO.txt는 할 일을 정의하고 관리합니다. 그리고, 이 TODO.txt의 할일 리스트를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해서 마무리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뽀모도로 테크닉입니다.

뽀모도로란?

뽀모도로란 1980년대 후반 '프란체스코 시릴로'(Francesco Cirillo)가 제안한 시간관리 기법입니다. 타이머를 이용해서 25분간 집중해서 일을 한 다음 5분간 휴식하는 걸 반복하는 방식입니다. 이름이 특이한데요,, '뽀모도로'는 이탈리아어로 토마토를 뜻한다고 합니다. 이 기법을 개발한 프란체스코 시릴로가 토마토 모양으로 생긴 요리용 타이머를 이용한 것에서 기반하고 있습니다.

사용방법

사용방법은 간단하지만, 그 효과는 상당히 확실합니다.

기본룰

우선 할일과 예상완료 시간을 정합니다. 30분 단위로 정하세요. 그리고 초시계를 켜서 째깍거리는 소리를 들으면서 일에 집중합니다. 이때는 한가지 일에만 집중합니다. 동시에 2가지 일을 하지 않습니다. 중간에 이메일을 확인하거나, 전화를 받거나도 하지 않습니다. (뽀모도로 테크닉을 지원하는 앱중에는 아예 휴대폰을 비행기모드로 변경해주는 앱도 있습니다) 화장실도 참습니다. 누군가 말을 걸어도 '조금있다가' 라고 이야기합니다. 오로지 해야 할것은 지금 하는 일과 '초시계체크' 뿐입니다. 그렇게 집중해서 25분동안 집중해서 일을 한다음, 초시계를 끄고 5분간 휴식합니다. 무슨일을 하고 있던 바로 휴식으로 들어갑니다. 정리를 하더라도 1분을 넘기지 마세요. 이때 앞서 왔던 메일이나 전화를 처리합니다. 잠깐 책을 봐도 되고, 화장실을 가도 되죠. 그리고 다시 25분을 일하고, 5분을 쉽니다.

이걸 4번을 반복하면 2시간정도가 흐릅니다. 그러면 30분~1시간을 쉬어줍니다. 다른 사람들과 커피를 한잔하며 수다를 떨어도 되고 살짝 낮잠을 자도 되겠죠.

뽀모도로 테크닉에서는 25분+5분을 1뽀모도로라고 하며, 이 뽀모도로를 하루에 몇번 하는지를 매일 기록하고, 검토합니다. 이를 늘려나갈수록 자신의 '집중하는 시간'이 늘어나는 것입니다.

흐름이 끊겼을때

어쩔수 없이 흐름이 끊고 다른 일을 해야할 경우가 있습니다. 급작스러운 사고가 터져서 처리해야 하거나, 갑자기 뱃속이 요동을 쳐서 화장실을 가야 할때가 있습니다. 이때는 초시계를 멈추고 다른 일을 합니다. 단, 이렇게 멈춘 뽀모도로는 1뽀모도로로 치지 않습니다. 그 일을 끝낸뒤,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시 25분부터 시작합니다.

자신을 방해한 내용을 기록

자신을 방해하는 요소는 외부에도 있지만 내부에도 있습니다. '갑자기 무언가 검색하고 싶다거나' '사야할 목록이 있다거나' '전화가 왔다거나' 하는 자잘하게 집중력을 방해하는 것들은 구석에 간단히 메모해두고 일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그런 식으로 몇번 방해받았는지 체크해둡니다.

하루를 마감할때 이 뽀모도로 방해순간을 체크해나갑니다.

일이 25분을 넘는 양일 경우

할일이 25분을 넘길때도 있습니다. 사실….보통 대부분의 일이 그렇습니다. 만약 1시간~2시간 정도일때는 3~4뽀모도로라고 미리 설정해둡니다. 그리고 25분→5분 을 반복하며 한가지 일에 집중하면 됩니다.

만약, 3~6시간이라면? 뽀모도로를 하기에는 너무 긴 시간입니다. 이럴때는 일을 좀더 작은 단위로 쪼개줍니다. 이는 GTD에서도 이야기하는 '프로젝트' 이기도 합니다.

예를들어 이 '뽀모도로 소개글 쓰기'의 경우 3시간 - 즉, 6뽀모도로를 예상하였습니다. 이를 한번에 하기는 따라가기 어려우므로, '뽀모도로 소개글 초고' , '뽀모도로 소개글 마무리' , '뽀모도로 이미지 정리하기' 로 나누어서 할일리스트를 만들어 진행하였습니다.

일을 마쳤는데 10분정도가 남았을 경우

집중을 해서 예상보다 일이 빨리 끝났을경우, 혹은 예상보다 길어서 10분정도 더 일을 했을 경우 뽀모도로가 애매하게 남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땐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처음부터 쭉 훑어보고, 빠지거나 추가할 부분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봅니다. 그러면 꼭 빠지거나 실수하는 부분을 찾게 되는데요, 이를 정리하면 대략 10분을 채우게 됩니다.

일이 25분이 안될경우

일이 25분이 안되는 일들도 있습니다. 이런 일들은? 모아서 25분을 만드는 경우도 있지만 한번에 한가지 일을 하자..는 뽀모도로의 취지에 맞지 않아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그냥 쉬는 시간 5분에 자잘하게 해치우는 편입니다.

애매하게 시간이 남을 경우

꽤 간단하죠?

뽀모도로가 전하는 기술.

뭔가 간단하네요. 너무 간단해서 의미를 이해하기 힘들수도 있습니다. 이 뽀모도로가 전하는 개념은 아래와 같습니다.

25분. 한가지 일에 집중하라.

25분 집중력을 잃지 않는 다는 것. 의외로 상당히 힘듭니다. 처음하게 되면 이제 20분쯤 되었겠지?라고 생각하고 초시계를 보면 5분도 안지날때가 많습니다. '아직도 5분이야?' 라고 놀라게 됩니다. 보통 그 타이밍이 자신이 '집중력'을 잃는 시간대입니다. 이 초시계를 통해 얼마나 자신이 집중을 못했었는지 확인할수 있습니다. 의외로 방해하는 요소가 많다는 것도 놀랍습니다. 중간중간 하는 자잘한 인터넷검색이나, 이메일 답변하기, 옆사람과의 잡담 등등… 저같은 경우 처음 뽀모도로를 시작하고 나에게 너무너무 방해가 많다는 걸 깨닫고 좌절감까지 느꼈었죠.

그리고, 그런 방해들을 최대한 막으면서 25분에 집중하다보면 25분동안 생각보다 엄청 많은 양을 할수 있다는 걸 느끼게 됩니다. 당연합니다. 그동안 방해받은 것들을 하지않고 집중만 했으니까요.

초시계가 59초를 남기면, 시간이 '얼마 안남았네?'라고 라스트스퍼트를 하게 되는데요, 의외로 그 짧은 시간동안 많은 것을 하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됩니다. 정말 신기할 정도의 집중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소리를 통한 자기제어.

타이머 특유의 째깍거리는 소리는 자신이 다른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을 상기시키고 원래 일로 돌아가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시끄러워서, 집중에 방해될까봐 끄시는 분들도 계신데, 되도록이면, 꼭 소리를 크게 들으면서 하시길 바랍니다. 25분동안 그냥 집중하려 하지마세요. 꼭 소리를 들으세요.

초시계의 째깍거리는 소리는 순간순간 놓치는 집중력을 되돌리는 강력한 도구입니다. 실제로 초시계없이 집중하려고 하면, 어느새 다른 짓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렇다고 초시계없이는 아무것도 못하게 되는 부작용이 생기진 않을까 고민하진 마세요. 없이 했을때는 단지 이전처럼 딴짓을 하는 자신을 발견할 뿐입니다. 그리고 작은 좌절감과 함께 초시계를 다시 켜게 됩니다.

째깍거리는 소리가 다른사람에게 방해가 되는게 걱정이라면, 앱+헤드폰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이러면 음악과 같이 들을수도 좋습니다. 다만, 음악소리에 묻히지 않게 하는게 좋습니다.

충분히 쉬어라

뽀모도로는 25분을 일하고 5분을 쉬는 것을 강조합니다. 그리고 4번의 뽀모도로 다음에는 30분~1시간을 쉬라고 이야기합니다. 처음 뽀모도로를 접하게 되면 '이렇게 많이 쉬어도 될까?' 걱정이 될 정도입니다. 하지만, 뽀모도로의 방점은 일이 아니라 제대로 쉬는 것에 있습니다.

이러한 '쉼'에 대한 정의는 GTD에서 종종 일어나는 문제인 '할일치는 기계'가 되어 '번아웃' 되는 걸 막아주는 좋은 도구가 되기도 합니다. GTD로 인해 일에 치여 살고 있다면 뽀모도로는 꼭 추천하는 기법입니다.

사실 뽀모도로를 제대로 1번 하게 되면, 정말 엄청 피곤해집니다. 5분 쉬는 것도 부족할 지경입니다. 왜 4번을 하면 30분을 쉬라는지 납득이 갑니다. 대신 그만큼 집중력이 올라가고, 업무효율도 확실히 올라갑니다. 오히려 그동안 자신이 얼마나 허술하게 집중을 했는지 깨닫게 됩니다.

왜 굳이 집중하고 있는 상태에서 흐름을 끊는지 의아하게 여기게 될수도 있습니다. 특히 디자이너나 개발자라면 한없이 몰입할때의 기쁨을 알고 있는지라 거부감이 들수도 있을 것입니다. 저도 처음에는 거부감이 들었거든요.

뽀로모도를 하지 않으면? 1시간이고, 2시간이고 달리게 됩니다. 그리고 지치면 정줄을 잡을 떄까지 쉬게 됩니다. 아니면 머리에 일을 단채로 집중못한채로 이것저것 하던가요. 그러면 시간은 참 잘가지만 생각외로 해낸일은 없는 상태가 됩니다. 당장은 좋지만, 긴 시간을 생각해보면 오히려 효율은 떨어집니다.

뽀모도로는 이러한 방식을 바꿔서 집중해서 일하고, 푹 쉬고를 반복할수 있도록, 그래서 체력을 유지하면서 최고의 효율로 계속 작업을 할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만들어줍니다. 또한 자신이 얼마나 집중했는지 명확히 알수 있는 지표가 되기도 합니다.

내가 얼마나 집중했는지 체크하고 관리하라.

뽀모도로는 시간의 정량화-일하는 25분과 쉬는 5분을 하나의 단위로 정량화하기 위한 도구이기도 합니다.

이게 없으면 '으아아아아~ 집중!' 그리고 '피곤하니 쉬자'로 하루를 보내게 됩니다. 뭔가 많은 일을 했지만, 자신이 얼마나 집중해서 얼마나 일을 했는지 알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단지 자신의 믿음 뿐입니다. (그나마 TODO.txt를 하면 TODO단위로 체크가 가능하니 좀 낫습니다. )

하지만, 뽀모도로를 시작하면 자신이 얼마나 집중했는지 명확히 체크할수 있습니다. 하루를 마무리하며 자신이 한 뽀모도로의 횟수를 세어보면 명확히 알수 있습니다. 저는 첫 뽀모도로는 단지 2개였습니다.^^; 의외로 집중못한다는 걸 깨닫고, 점점 집중을 하게 되면서 4뽀모도로 이상을 하기도 합니다.

나만의 시간을 의미있게 만들어주는 도구.

사실 뽀모도로는 다른 사람과 협업하거나, 의논하거나, 급한 회의가 치고오는 등, 업무시간에는 쉽게 적용하기 어렵습니다. 사실 '팀장'이 '당장 이리 와요' 라고 하면 '저 뽀모도로합니다. 15분 기다려주세요' 라고 용기있게 이야기하기는 아무래도 힘들죠. 사실 뽀모도로 책에서는 권하긴 합니다. 주변의 동료의 방해는 15분을 미뤄도 된다구요. 하지만 상하관계가 명확한 우리나라에서는 아무래도 그러긴 힘들죠^^;; 저 역시 이래저래 회사에서는 2~4 뽀모도로. 즉 2시간 정도가 실질적으로 한계입니다.

하지만, 꼭 회사에서만 쓸 필요는 없습니다. GTD가 그렇지만 집에서도 할일은 있으니까요. 혹은 퇴근해서 지하철 타는 시간이 30분 이상이라면 이때 써도 되겠죠. 오히려 뽀모도로는 나만의 시간을 만들수 있을 때 그 시간의 효율을 최대화하기 위한 도구이기도 합니다. 저 역시 뽀모도로를 시작하면서 가장 좋았던건 집에서 글을 더 많이, 더 잘 쓸수 있었다는 점이었습니다. (이러한 시간을 만드는 것은 미라클모닝으로 가능합니다. 이건 나중에 또 소개해볼께요.)

참고하기

시간을 요리하는 뽀모도로 테크닉

뽀모도로를 시도해보시려는 분이라면, 일단 이 책을 한번 정독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그다지 두껍지도 않고, 주제를 담은 마인드맵이나 가벼운 삽화들이 포함되어있어 가볍게 읽기 좋은 편입니다.

공식사이트

뽀모도로 테크닉의 공식사이트도 있습니다.

http://pomodorotechnique.com/

토마토 시계(Clockwork Tomato)

안드로이드 앱인 토마토시계는 뽀모도로를 하기에 최적의 도구입니다. 한글로 되어 있어 사용하기 편하며, 하루의 뽀모도로 시간과 횟수등을 관리할수 있습니다. 모든 연락을 끊고 집중할수 있는 비행기모드도 지원하죠. 또한 TODO.txt를 지원합니다. 여러모로 추천하는 도구입니다.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net.phlam.android.clockworktomato&hl=ko